악인전:타협할수 없는 두 사람이 연쇄살인마K를 잡기 위해 손잡다.


악인전:타협할수 없는 두 사람이 연쇄살인마K를 잡기 위해 손잡다.


악인전

감독 : 이원태

출연 : 마동석(장동수), 김무열(정태석), 김성규(강경호)


- 줄거리 

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 보스 장동수와

범인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정태석,

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연쇄살인마 K를 잡기 위해 손잡느다.


표적은 하나, 룰도 하나!

먼저 잡는 놈이 갖는다!


ef8db6ded43ee09cb026efd66a015821_1561969753_0167.jpg


조직 보스와 강력반 미친개,

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손잡다!

  

영화 <악인전>은 조직 보스와 강력반 형사, 결코 타협할 수 없는 이들이 공통의 목표를 위해 손잡는 흥미로운 설정에서 시작한다. 중부권을 장악한 조직의 보스가 접촉사고를 가장해 접근한 남자에게 공격당한다. 건드리지 말아야 할 상대를 공격한 남자는 사라지고, 졸지에 피해자가 된 조직 보스는 분노로 들끓는다. 연쇄살인을 확신하고 홀로 사건을 추적하던 강력계 형사는 또 다른 검거 대상이었던 조직 보스와 손을 잡는다. 그가 연쇄살인의 유일한 생존자이자 목격자이자 증거였으므로.

  

<악인전>의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바로 이것이다. 악인으로 상징되는 조직 보스가 한 순간에 피해자가 되고, 선인으로 상징되는 형사는 가장 큰 악인을 잡기 위해 악인과 손잡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는다. 형사와 함께 사건을 해결하려고 조직을 총동원하는 보스, 조직의 도움을 받아 연쇄살인의 정보를 빠르고 효과적으로 수집하는 형사, 결코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은 서로의 능력을 최대치로 이용해 연쇄살인마를 바짝 쫓는다. 먼저 잡는 사람이 놈을 갖는다는 조건을 내건 채. 서로를 이용하지만 서로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는 두 사람, 둘은 과연 각자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까. 절대 악을 잡기 위해 함께 할 수 없는 두 사람이 손잡아야 하는 모순적 상황이 주는 긴장과 예측할 수 없이 전개되는 드라마가 한시도 관객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. 신선한 설정과 강렬한 캐릭터, 짜릿한 액션을 선사할 5월 단 하나의 범죄 액션 영화 <악인전>이 관객과 만날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. 

ef8db6ded43ee09cb026efd66a015821_1561969907_9165.jpg
ef8db6ded43ee09cb026efd66a015821_1561969934_521.jpg
ef8db6ded43ee09cb026efd66a015821_1561969946_1497.jpg
 





, , , , , ,

Comments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